신앙과 상황의 만남

2018.03.19 15:36

자기 십자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날짜 2018-03-18
글쓴이 장세정 목사

       30년 동안 연극에서 그리스도의 역할을 맡은 ‘안톤 레이지’라는 유명한 배우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여행을 하던 어떤 부부가 무대를 둘러보다가 기념 촬영을 하기 위해 무대 위에 있던 예수님의 십자가를 들어서 어깨에다 메어 보려 했습니다.  그러나 십자가가 얼마나 무거운지 들어 올릴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 안톤 레인지가 그들에게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부부는 물었습니다. “이것은 연극입니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당신은 왜 그렇게 무거운 십자가를 사용합니까?” 배우 레인지는 진지한 표정으로 다음과 같이 대답했습니다.  “만일 내가 무거운 십자가의 무게를 느끼지 않는다면 내가 맡은 예수님의 역할을 진지하게 연기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오늘 날 우리들도 2000년 전 주님께서 나를 위해 지셨던 고난의 십자가의 무게를 느끼지 못한 채 신앙생활 한다면 연극보다도 못한 인생이 아닐까요?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마가복음 8:34)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글쓴이
124 알곡 성도
123 오뚝이 인생
122 내가 있어야 할 자리
121 주님의 명에
120 마음의 깊이
119 효도 길잡이
118 좋은 부모 길잡이
117 거룩한 자존감
116 변화된 영적시각
115 부활의 생명
114 예수님의 눈물
» 자기 십자가
112 경청은 사랑입니다
111 건강하고 헹복한 성도
110 소금 같은 성도
109 역설의 십자가
108 연단의 은총
107 소망의 눈
106 양심의 무게
105 마음의 감옥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